윤일병 관련 군대 가혹행위 , 성군기 군대 성추행 썰

with No Comments

윤일병 관련 군대 가혹행위 , 성군기 성추행 썰

윤일병 관련 군대 가혹행위 , 성군기 군대 성추행 썰

요즘 기분탓인지는 몰라도 부쩍 군대 면탈 사고 및 총기 난사

탈영 , 선 후임 가혹행위 폭행 , 자살 등 심심하면 꼭 사건 한 번씩 터지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윤일병 가혹행위 와 폭행으로 인한 소식을 들었을 때

 

여느 다른 사건 보다는 훨씬 더 기가 막혔고

화가 났고 정말 기분이 더러웠다.

예비군도 이제 막바지고 군대라는 곳에 대한 기억도 가물 가물 하지만

내 기억속에 남는 한 놈에 대한 안 좋은 기억 때문이랄까..

특히 저 윤일병 이 그 속에서 당했던 전말을 들어보면 너무도 안타깝다.

 

우선 나는 육군 소속으로

나는 외소하고 상대적으로 여리여러 한 체구와 인상을 가지고 있었다.

그 뭐냐.. 흔히들 군필들이 미필들한테 목욕탕에서 비누 줍지 말라고…

뭐 그런 이야기에 좀 맞는 그런 인상이랄까

 

내 바로 윗 고참은 내 애비뻘 군번(1년 선배)으로 등치는 산 만하고

힘이 좋으며 목청도 좋고 눈은 작고 째진 것이 못생긴 참새를 연상하는 인상이었다.

솔직하게 말하면 첫인상부터 좀 비호감이었는데

첫날 밤부터 무슨 떡집(돈주고 섹스 하는데)에서 누구랑 떡을 쳤네

무슨 식당 아줌마랑 떡을 쳤네, 식당 아줌마가 쩌네 어쩌네 하는데

속에서 구역질이 날뻔했다….진짜 얼굴, 겉만 보고 사람 판단하면 안 되는 건데

그 색히는 정말 지 얼굴값하난 지데로 하는 놈이었다.

 

그래도 걔는 내가 보기에 썩 맘에 들었는지 잘해주기도 하고 다른 중대가서

막 자랑도 하고 그랬었다.

 

한달 쯤 지나니까 잘라고 누웠는데 누가 와서 내 머리를 살살 긁으면서 만지작 거리기 시작했다.

그러고선 자기전 까진 거의 뭐 끼고 살고 -_-;;

그 새끼와 와서 더듬어 대면 소름이 돋아서 온 몸에 털이 일렬 종대로 바짝바짝 섰다.

그래도 싫은 내색 한 번 못했다.

 

그런데 사람이다 보니까 가끔 표정관리가 안 될때가 있다.

그런 엿같은 상황에 처하게 되면 아무리 뇌에서 입반경 5cm 이내 근육을 수축 이완시키라고

질알 발광을 해도 안 될 때가 있다. 아마, 그 때서 부터 이놈이 슬슬 눈치를 챈 것 같다.

내가 지를 싫어 한다는 것을.. 그 때서 부터 약간 애증으로 변했다.

쳐 만지고 더 듬다가 쳐 패기도 하고 또 쳐 더듬고 만지고…

 

이등병이다 보니까 가끔 일 하다 실수 해서 몇 대 맞아 봤는데 졸라 아팠거든..

참고로 맞으면서 느낀 건데

주먹으로 맞는 것보다 로우킥이 훨씬 아프다.

와우 진짜 로우킥은 상상이상으로 진짜 진짜 아프더라..

 

쟤대로 쳐 맞으면 진짜 골로 가겠다 싶어 무섭기도 하고 진짜 찍소리도 못했다.

난 군대 전까지 맞기는 커녕 애들하고 주먹 다짐도 한번 안 해봤다.

(물론 아버지한테 어렸을 때 거짓말 해서 진짜 신나게 줘 터진적은 있다.)

 

몇 대 맞기 시작하니까 맞는데 아픈 것도 아프지만

맞고나면 그 왜 마음에 남는 상처 라는게..그건 쉽게 괜찮아 지지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다.

 

물론 가혹행위도 있다.

이색히는 도데체 어디서 뭔 개소릴 듣고 왔는지 모르겠는데

내 휴가를 지가 다 잘라 버리겠단다..

 

제일 짜증나는 가혹행위는 피곤해 죽겠는데 자리에 눕혀 놓고 눈을 감으랜다.

그럼 당연히 피곤하지.. 그리곤 5분뒤에 개미 부랄만한 목소리로 부른다.

피곤한데 눈감고 5분 누워있어봐라 그거 버틸놈 없다..

그러면 잠들었다고 갈구고 패는 거다.

 

두번째는 하체 단련 시킨다고 오토바이 자세. 팔 다리 내려가면 듸지는 거다.

한 10분 있으면 못 버틴다. 버텨도 지옥이고 결론은 어차피 쳐 맞는 거다.

 

가장 최악은 역시 보일러실 집합이다.

나는 주로 1:1 아님 2:1 많이 했다.. 뭐 뒤는 생략한다…

 

2달 째  되니까

서 있으면 대 놓고 뒤로 와서 뒤치기 하는 시늉을 하면서 지 혼자 신음 소리도 내고

귀에 바람도 놓고 별 짓 거릴 다한다..-_-;;

아 시발 진짜 좃같다고 생각했다.

여자가 클럽이나 나이트 가도

좀 갠춘한 애들은 아무리 몸이 달아도 줫같이 생긴 놈한테는 왜 안 주는지

그제야 여자들 맘도 이해가 가더라.

 

뭐 좀 지나니깐 옆 중대 선임도 하나 와서 볼에 뽀뽀도 하고 가고…

가슴 꼭지를 한 5분동안이나 주무르고 간적고 있다.

몸이 말라서 만질 것도 없다 -_-;;

그렇다고 진짜 쩔게 이쁘게 생긴것도 아니다.

그냥 얼굴 좀 희고 상대적으로 살짝 곱상한 정도일 뿐이다.

 

하여간 참 줫같고 팔자에 없는 계집 노릇을 하고 있으니 자괴감도 쩔고

거의 미쳐 돌아 버릴 지경이었다.

가끔 안경쓰고 있었는데 100일 휴가 되니깐

이 썩을 새키가 나보고 100일 휴가 가서 안경 하나 더 맞춰 오란다.

왜 그러십니까? 그러니깐

언제 지가 내 코뻐 날릴지도 모른다고, 그 때를 대비해서

안경을 하나 더 맞춰 오랜다.. 100일 휴가 가는 이등병 애기한테

그것도 하루전에..ㅋㅋ

 

더 풀 썰이 많지만 이정도로 하고

하여간 우리 불쌍한 윤일병 그렇게 보낸 그 병장 노무 생키는 정말…

햐,,, 뉴스 보니 정말 착한 친구 같던데.

그래서 더더욱 가슴이 너무 아팠다. 나도 뭐 그렇게 진정 많은 놈은 아닌지라

솔까 군인들 사고 나도 보통 부덤덤 할 때가 많은데

윤일병 소식을 들었을 때는 진짜 약간 눈물도 날뻔했다.

맞고 사망한 정황이 너무도 기가 막혀서..ㅠㅠ

 

 

 

 

 

 

Sign up for free Updates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