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칼럼) 어학연수 가지 말자

with No Comments

(영어 칼럼) 어학연수 가지 말자

 

어학연수 가지말자

 

오늘은 영어 어학 연수에 관해

 

나의 개인적인 썰을 좀 풀어 볼까 한다.

 

이것은 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의견이며 기타 다른 여러 의견의 여지가 있음을

 

서두에 먼저 밝힌다.

 

 

 

나는 어학 연수를 기본적으로 반대 하는 입장이다.

 

좀 더 엄밀하게는 영어 실력 향상을 위해 어학 연수를 간다고 하는 것에

 

대해서 분명하게 반대 하는 입장이다.

 

 -고만고만한 실력의 연수자들 그 효과는?

 

현재 우리나라에서 어학 연수를 가게 되면 현지의 영어 교육 프로그램과

 

연계 하여 보통 짧게는 3개월 정도에서 9개월 정도의 과정을 수료한다.

 

 

 

문제는 그곳의 프로그램을 연수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 아시안계와 일부 서반어를 쓰는 라틴계 학생이라는 점이다.

한마디로 영어 실력이 다 고만고만한 사람들이 온다.

설사 반에 영어 잘하는 유럽 에서 온 친구들이 있어도

당장 내 실력이 걔네와 어울릴 실력이 되지 않기 때문에

걔네하고 무리가 형성 되기 보단 거의 90%이상 아시아계 끼리 뭉치게 되어있다.

 

 

 

 

고만고만한 사람들이 모인 환경에서 아무 생각 없는 영어 학습을 하면 왜 효과가 없는지 대해선

“영어 학원, 스터디 활용 방법” 편에서 설명 한 바 있다.

 

비슷한 수준끼리 아무리 대화 한다고 해도 그 실력 향상은 매우 제안적이며

 

그 수준을 뛰어 넘는 학습 효과를 보기는 사실상 어렵다.

 

 

-진짜 영어 실력 때문에 어학 연수를 간다면 독하게

 

이러한 환경에서 진짜 어학 연수를 통해서 효과를 보려면, 혼자 문장을 공부하고

 

외우고 교육시간과 친구들과 어울릴 때 철저하게 연습한 것을 연마하는 연습시간으로 사용 하면 그 효과를 볼 수 있다.

 

 

 

전문화된 기관이나 대학의 정통 랭귀지 코스가 아닌 그런 사설 교육 기관에서

 

오랜 시간 집중적으로 말하기에 대한 교육 보단 한국에서 진행 하는 초중급반 영어 회화 클래스와 수준이 비슷하다.

 

 

 

이성적으로 생각 해 보면 그곳에서 들이는 비용과 시간을 고려 해 보면

서울 유명 영어 학원에서 몇 개월 짜리 집중 반 교육이나

혼자서 미드나 책으로 독학하면서 영어 회화 스터디에서 연습하며 시간을 쓰는 것보다도

어학 연수는 그 효과나 가성비 측면에서 더 떨어진다.

 

 

 

물론, 실력과 상관없이 정말 영어 울렁증이 있는 사람들도 있다.

아예 영어로 입 조차 떼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 사람들은 이런 연수 과정을 통해 생활 자체를 전부 영어로 해결 해야 하는 환경 때문에

영어 울렁증을 극복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

 

 

 

그렇지만 대부분의 경우 영어 본토에 영어 공부를 하러 갔는데,

아이러니 하게도 영어에 능숙하지 못한 동양계끼리 뭉쳐 다니며

냉정하게 본토 유치원애들 보다도 수준 낮은 영어만 쓰다 돌아 오게 되는 상황이 바로 대다수 어학 연수 프로그램의 현실이다.

 

 

 

정신이 제대로 박힌 사람이면 가보고 그런 현실을 눈으로 직접 확인 했으면

 

뒤도 안보고 다시 돌아 오는 것을 고려 해 보는 게 정상이다.

 

 -어학 연수 차라리 놀러 간다고 해

 

차라리 집안 사정이 넉넉하거나 돈 벌어서 영어 실력 말고 대 놓고 놀러 간다고 하면 안 말린다.

 

차라리 그런 측면 이라면 나는 오히려 찬성하는 편이다.

 

 

 

한국에서 매일 치열할 경쟁과 열악한 환경 말고도

 

이렇게 좋은 환경에서의 생활한 경험은 세상에 대한 새로운 관점과

 

더 나은 비전을 세우는데 분명히 도움이 된다.

 

 

 

하지만  말로는 그럴듯하게 영어 배우러 간다며 그럴 듯한 허울 속에

현실과 속내는 그렇지 않다는 걸 누구보다 가는 본인이 더 잘안다.

 

 

-영어 배우러 워홀? 말리고 싶다

 

호주 워홀도 상황은 비슷하다.

 

거기 가는 사람들 중 대부분이 돈도 벌고 영어도 배우러 간다고 자신있게 장담하고 떠난다.

 

하지만 그들 앞에 놓여지는 현실은 농장에서 뜨거운 태양 아래서 노예같이 일하거나

혹은 냄새만 맡아도 구역질이 나는 닭고기 공장 같은 데서 닭 내장이나 파면서

영어는 고사하고 영어는 몇 마디 하지도 않고 기계처럼 일만 하다가

그 돈으로 마지막 휴가 처럼 귀국 막판에 몇 달 쉬다 오는 그런 일상을 수많은 사람들이 반복하고 있다.

워홀 말리고 싶다 3

 

 

아까도 언급했지만 차라리 더 좋은 데서 놀다 오고 싶어서 라면 말리지 않는다.

 

호주는 한인잡이 아닌 로컬잡이면 시급이 15000원-17000원 수준으로 우리나라 최저의 3배가 넘는다

 

그렇게 열심히 일하면 한 달에 학생으로선 꽤 큰돈을 모으고 즐길 수가 있다.

(하지만 영어실력이 뛰어나게 좋지 않으면 사실상 이런 페이는 힘들고, 대부분 한인잡으로 들어가 부당한 조건으로 일해야 하며 이마저도 한국인 끼리 돈을 받고 양도 하고 있는 실정이다.)

워홀 말리고 싶다 4

 

 

하지만, 영어를 배운다? 어불 성설에 가깝다.

 

애당초 영어가 되지 않으면 로컬잡은 잡기도 힘들 뿐더러

 

대부분 현실은 불리한 조건임을 알면서도 대부분 한인잡에서

 

동양계 혹은 한인들과 지내다 오게 되는 경우가 태반이다.

 

 

 

그런 상황에서 영어 실력 향상을 기대 하는 것은 사실상 어려운 일이다.

 

나는 놀러가는 게 아니라 영어 실력 향상을 위해 어학 연수와 워홀을 떠나는 사람이

주위에 있다면 바짓가랭이 붙잡고 말리고 싶다.

 

 

-냉정하게 연수 후 겪게 될 상황

 

조금 더 솔직하게 말 해 보겠다.

 

그렇게 어학 연수를 마치고 취업 시즌이 되면 이력서에 자랑스럽게 어학 연수

 

내용을 적는다. 그리곤 면접에 가서 그럴듯하게 자기 소개를 하지만

 

조금 심층적인 질문이나 돌발 질문을 하면 금방 그 밑천이 드러난다.

 

 

 

그리곤 어렸을 때 살다 온 사람이나 유학파를 이길 수 없다며 혼자 패배감에 빠지며

자신의 개똥 교훈을 남에게 열심히 설파하고 다닌다.

(아이러니 하게도 미국 땅 한번 안 밟아도 현지인 못지 않은 실력을 만든 사람들이 생각 보다 많다)

 

 

 

난 이 말을 좋아하진 않지만

 

될놈될 (될 놈은 된다) 이라는 말이 있다.

 

 

 

어학 연수를 할 바엔 차라리 석사를 해서 영어도 하고 학위도 받아라

 

아니면 영어 기본을 정말 탄탄하게 하고(국내에도 영어 학습 자료는 평생 봐도 다 못 볼 만큼 넘쳐난다)

허접한 어학 연수 프로그램 가서 동양계 애들끼리 뭉쳐서 하우스 쉐어링 하지 말고 로컬 홈스테이를 찾아 들어가라.

 

 

 

가서 아줌마건 아저씨건 그 집 아들이건 딸이건 친구건

 

붙잡고 늘어 지는 게 백 번 천 번 낫다.

 

 

 

네이티브가 뭐 하러 그런 어학연수 프로그램 주위를 얼쩡거리겠는가?

 

조금만 냉정하게 생각 해 보면

어학 연수는 영어 교육 측면에서 고비용 대비 정말 형편 없는 아웃풋이라는 걸 어렵지 않게 깨달을 수 있다.

 

 

 

이미 우리 주변에 그런 수 많은 케이스 들이 나의 주장을 현실에서 뒷받침 하고 있다.

 

 

Leave a Reply